2011년 8월 25일 목요일

병상 일기_수술 다음날

8.19.금.

하나님께 감사와 찬송을 드린다.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 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시23편.

아침에 드레싱을 하면서 왼쪽 가슴을 처음봤다. 수술전 주치의 선생님이 오셔서 부분절제를 할지 전절제를 할지는 열어봐야 한다고 하셨었다. 어제 수술후 병실로 왔을때 간호사 언니가 부분절제술을 했다고 해서 감사하고 있었지만 막상 어떤 상태인지 궁금했었고, 거의 드러내지 않았을까 했었는데 모양은 그대로이고, 꿰멘자국도 예뻤다. 전공의 선생님이 종양도 거의 없어진 상태였다고 하셨다. 아직 주치의 선생님을 못뵈어서 말씀을 들어봐야 알겠지만, 그리고 떼어낸 조직검사결과를 봐야 알겠지만 정말 감사와 찬송을 하나님께 드릴수 밖에 없다. 기도에 응답해 주시고 아가씨인 나의 형편도 돌아보아주셨으니... 우리 하나님 최고!
앞으로의 치료과정과 내 人生도 모두 주님께 맡겨드린다.
고통은 지나간다. 수술전 검사과정의 고통도, 또 수술후 마취가 풀린후 통증도 잠깐 아프지만 이것도 지나갈 것이다.
수술전날 영미가 선물해준 '천국에서 돌아온소년' -케빈,알렉스 말라키-에서 케빈말라키가 " 다음 세상을 위해 영적으로 준비하는 것이 이생의 우선순위가 되어야 한다"고 한 말이 깊이 와 닿았다.
내가 당한 이 일이 세상과 정을 떼고 주님나라를 생각하며 살아가라는 선물인줄알고, 상처를 볼때마다 나의 심령이 새롭게 되길 간절히 바란다.

----
8.17-8.22(5박6일입원)
8.18 수술, 부분절제술, 경과 좋음.
--
p.s. 기도해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댓글 6개:

  1. 이렇게 관심가져주시고 격려해주셔서 정말감사드려요^^

    답글삭제
  2. 참 좋으신 하나님! 조직검사결과를 위해 계속 기도하겠습니다.

    "다음 세상을 위해 영적으로 준비하는 것이 이생의 우선순위가 되어야 한다" 마음에 담고 갑니다, 저도 그리 살도록 애쓰지요. ^^

    답글삭제
  3. oldman님,기도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떼어낸조직에서 암세포가 완전히없어진건아니지만 항암치료로 종양이 거의 줄어든상태에서 수술로 제거한것이라고해요. 수술경과도 좋고 앞으로 방사선치료와 항호르몬치료를 감당하면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길 원합니다. 회복도빠르고 순적하게 치료받은것 다 기도해주시는 덕분입니다. 장로님 하시는 새로운 사업에도 우리 주님께서 축복해주시리라 믿어요!

    답글삭제
  4. 감사드리는 날들이 그리 계속될 것이라 믿습니다
    연장되는 날들마다 기적임을 알고 가는 이는 행복하다는 말이 실감나는 시간입니다
    늘 감사하시는 그 마음이 주님나라에 가장 먼저 닿는 마음이라 하는데 은주님의 마음이 늘 그렇게 하늘가에 맴도시는 모양입니다 그래요 고통은 지나갑니다 주님사랑만 늘 그렇게 남곤 하지요 모든 것이 지나갑니다
    은주님의 또 다른 미래를 그려봅니다 예쁜 아기와 마음이 깊고 믿음이 가득한 한 남자와 푸른 들판에 서 있습니다
    감사드릴 따름입니다 세월이 흐른 후에 이 날들을 기억하며
    이야기 하실 날이 오겠지요 잘 지내시고 기도하겠습니다
    화이팅!! 깨끗해 지는 그 날을 위해 아자! 아자!

    답글삭제
  5. brian님,
    멀리서도 관심 가져주시고 격려해주셔서 정말감사할따름입니다. 점점 좋아지고있습니다^^

    답글삭제